fbpx

세상의 모든 일을 아주 제대로. 멋지게. 해결하기 위해 연구합니다.

웹기획 벤치마킹의 중요성

/
/
/
/
웹기획 벤치마킹의 중요성
웹기획 벤치마킹의 중요성

웹기획 벤치마킹은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까요?

웹 페이지 기획을 하기 전에 도움이 될 홈페이지 벤치마킹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벤치마킹이란 다른 우수한 제품이나 기술의 경영 방식을 배워서 응용하는일로 다양하게 사용되고 있는 경영 방법이며 홈페이지 벤치마킹은 마찬가지로 우수한 홈페이지를 참고해 다양한 기능들을 응용하여 웹 사이트의 차별성을 강화시켜 나가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벤치마킹은 그냥 괜찮은 홈페이지를 보고 단순모방을 하는것이 아니라 레이아웃의 구성또는 기능, 디자인적으로 배치했는지를 분석하는 것이 중요하며 팀원과 함께 공유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해당 분야의 비즈니스 모델을 찾아내기 위해 여러가지 전략이 필요합니다.

벤치마킹의 기대효과

유저의 사고와 경험 이한다.
A사이트는 택배정보 서비스를 제공해주는 B쇼핑몰은 정보가 없다. B사이트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얻게 된다.

벤치마킹을 통해 경쟁사 웹 서비스의 동향을 파악한다.
약점과 강점을 충분히 파악하여 현 사이트에 적용할 수 있다.

벤치마킹 결과를 화용하여 아이디어를 창의적인 사고로 끌어낼 수 있다.

전략기획

  1. 고객 세분화
    누가 우리의 중요한 고객이며 누구를 위해 가치를 창조해야 하는지 판단하기 위해 고객 그룹을 분류합니다.
  2. 가치제안
    디자인, 가격, 브랜드 지위, 편리성과유용성 특정 고객 그룹이 필요로 하는 가치를 창조하기 위한 상품이나 서비스를 조합합니다.
  3. 고객관계
    고객확보, 고객유지, 판매 촉진을 위해 특정 고객과 어떤 형태의 관계를 맺을지 결정합니다.
  4. 수익원파악
    물품 판매, 대여료, 중개수수료, 광고 등 기업이 각 고객으로부터 창출하는 현금을 파악합니다.
  5. 구조 벤치마킹
    벤치마킹에서 가장 중요한 사항은 디자인에만 집중해서는 안된다는 것입니다. 시각에 국한되기 보다 사용자들의 관점에서 고객에게 전달할 ‘가치’입니다. 웹 기획자는 인터페이스가 고객에게 전달하는 가치를 파악하고, 이를 어떻게 웹 사이트에 투영시킬까를 깊게 고민해야 합니다.

컨텐츠를 중심으로 하는 벤치마킹

평소에 웹서핑을 하면서 많은 컨텐츠들을 접하게 되는데 어떤 컨텐츠에 가장 관심이 가나요? 일반적으로 재미있는것과 유용한 것으로 압축할 수 있습니다. 재미의 컨텐츠는 흥미, 관심사, 취미로 나뉠 수 있고 유용함은 지식과 정보, 인맥이나 가격 등으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보통 잘된다 하는 서비스는 모두 이둘 중 하나의 조건은 충족하고 있습니다. 아무리 짜임새 있는 프로세스를 갖춘 서비스라 할지라도, 성공의 필수 요소라 할 수 있는 재미와 유용함을 갖추지 못한 서비스는 성공사례가 매우 드뭅니다.

첫 번째로 벤치마킹을 하고자 하는 대상을 유용성과 재미로 분류하고 개략적인 사용자 유입 패텁과 사용자의 이동패턴을 분류한 후 세분화 하여 서비스 내면을 살펴 보는것이 좋습니다.

세부적인 분류 – 서비스 명칭, 서비스 분류, 이용플랫폼, 컨텐츠 요소, 사용사 일반적 특성, 서비스 접근 불류, 서비스 특징, 유사서비스

세분화 분류 항목으로는 연령대, 또는 성별, 어떤 계층의 사용자들이 사용하는지 따져봐야 합니다. 또한 어떠한 재미를 얻는지 또는 어떤 유용함을 얻고 있는지를 파악합니다. 다시말해 컨텐츠로 인한 부분인지 IA를 기반으로 서비스의 상호작요에 따른 계획적이 ㄴ결과인지 서비스의 독창성과 같은 이유에서인지를 따져보는 것이 좋습니다.

다시정리하면,
1) 어떤 컨텐츠를 다룰 것인가에 대한 고민하기
2) 유용성과 재미의 분류 및 세부적인 분석하기
3) 사용자와 컨텐츠의 연계 또는 활성화 포인트 분석
4) 서비스 방향성 및 기숙적 프로세스를 설계하기

이런한 과정을 거쳐서 마인드 매핑을 통해 컨텐츠를 중심으로 하고 서비스 방향성과 프로세스를 그려가며 컨텐츠의 원활한 수급방법과 서비스의 디테일한 요소들을 마무리 합니다.

저희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고객분들을 위해 할 수 있는게 무엇이 있을까 고민 끝에

[무엇이든 물어 보세요] 코너를 오픈했습니다.